Contents

Korean 거짓 비서

본문

e758f1d1c556f3ce8abe630b7dd0d8b9_1693197139_1491.jpg



온태혁과 채지아의 사이는 온통 거짓뿐이었다.


“그만두겠습니다.”


검정 일색인 머리카락과 눈동자,

그저 상무와 비서일 뿐이라던 관계까지 전부.


그래서 지아는 태혁을 떠남으로서 모든 거짓을 끝내려 했다.


“채 비서……. 난 아무것도 듣지 못했고, 보지 못한 겁니다.”

“전 더 드릴 말이 없습니다.”


두 사람의 거리가 좀 더 가까워졌다.

그녀의 까만 머리카락에 태혁의 손이 닿았다.


“나도 더는 모른 척 가만히 있고 싶어지지 않을 것 같은데.”

“온 상무님, 잠깐! 잠시만요. 아앗!”


한겨울에 내리는 눈을 닮은 하얀 머리카락이 깊은 밤을 닮은 새카만 머리카락과 뒤섞여 쏟아져 내렸다.

그녀의 짙은 색 재킷 위로.

소리 없는 눈이라도 쌓이듯이.


“숨바꼭질은 끝났어.

다시 만나서 반가워. 차소율.”


그러나 모든 것을 끝내려던 순간,

그의 집요하고도 어두운 집착이 고개를 들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03건 1 페이지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