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s

Korean 널 안고, 울리고

본문

ef6880d0f1f430d87fbdaa2e42486747_1719543101_8909.jpg



"아쉽네. 우는 게 더 예쁜데 말이야."


*


처음부터 그는 정복자였고, 침입자였다.


"몸은 솔직하지, 안 그래?"


포식자처럼 모든 걸 다 안다는 듯 내려다보는, 그런 남자였다.

하정혁은.


"넌 지금처럼 그냥 울면서 나한테 매달리면 돼.

다른 건 아무것도 생각할 필요 없어."


그런 그의 집에 걸어 들어와 모든 시간을 속박당하고,

목줄을 내주며 길드는 걸 선택했다.


누구의 강요도 아닌

나, 차은서의 선택으로.


"언젠가, 내가 네게 손을 내밀게 된다면……

망설이지 말고 잡으라고 했지."


그는 내 앞에 한 손을 내밀었다.


"지금이, 그때야."


이 손은 나에게 구원일까.

아니면 또 다른 지옥으로 향하는 문일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24건 1 페이지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