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s

Korean 대리 만족

본문

045d9ddaf1804b92e3aa305981e350be_1689899436_7589.jpg
 


“그러는 공 대리는 어떤데요.

사귀지 않는 사이에, 가능할 것 같아요?”


영업 1팀의 ‘맛없게 생긴’ 공연지.

짝사랑하던 상대의 조롱에

내내 이용만 당했음을 깨달은 인생 최악의 순간,

회사 최고의 인기남 강태하 대리가 뜻밖의 도움을 준다.


“아, 전….”


입을 연 순간, 불현듯 남자의 손이 뻗어왔다.

크고 기다란 손가락이 뺨을 스치고 안경 다리에 닿았다.


“난 공 대리라면 될 것도 같은데.”


흠칫, 떨리는 관자놀이를 긁으며 안경이 벗겨졌다.


이건 연민일까 사랑일까?

속을 알 수 없는 남자 태하는


“그러니까 그냥 나 믿고 따라와요.

난 맛있는 공 대릴 먹고,

공 대린 내 덕에 예뻐지고.”


순진하고 솔직한 여자 연지의 자존감을 대리 충족시켜준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17건 1 페이지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