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s

Korean 더더더! 찐하게 아는 사이

본문

f238ecd4cfee397e35eb8a1362c52e0d_1674876298_9813.jpg








“지금 사귀는 남자랑은 붙을 때마다 하거든?!”

"뭐? 네가? 남자 누구? 이름 대봐!"

“차지혁! 나 지혁 선배랑 사귀어!”

구남친의 조롱에 울컥해 내뱉은 거짓말에,

인사만 한 번 나눈 사이였던 우리의 관계가 바뀌었다.

“진짜 남자들 웃기지 않아요? 그게 뭐 중요하다고!”

“그게 중요할 수도 있지.

좋아하는 여자랑 하고 싶은 게 잘못은 아니잖아.”

남자친구를 정말 좋아한다고.

다만 스킨십은 애정과 별개라고 생각했다.

좀 설렜나? 그랬다면 넌 정상이고.

출처 입력

그러나 선배가 내게 다가오는 순간,

심장이 미친 듯이 뛰기 시작했다.

이후 다시는 만날 일도 엮일 일도 없을 거라 여겼던 우리는,

1년 후 기막힌 재회를 하고야 말았다!

“아, 안녕하세요. 기획팀 신입사원 함수연…입니다.”

“네. 팀장 차지혁입니다.”

상상도 못 한 만남, 그리고 기회.

이번엔 그와 더더더 찐하게 아는 사이가 될 수 있을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03건 1 페이지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