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s

Korean 동생 친구가 이렇게 클 리 없어!

본문

5b158d0b17b94bc39e836c19ba8df876_1709532415_8581.jpg



"누나 설마 저 먹고 버리려 하신 거예요?"


2년 만난 남자친구의 생일선물을 사러 간 백화점에서,

내 오랜 친구와 손을 꼭 붙잡고 걸어가는 그를 목격하리라곤 생각도 못 했다.


완전히 만취한 상태로 우연히 남동생의 친구를 만났다.

거기까지는 문제 없었다.


"누나 괜찮아요?"


근데 왜 내가 얘 침대 위에 있는 건데??


"우, 우리 잤어?!"

"저희 아직 안 잤어요…."

"…어?"

"누나가 어제 그러셨잖아요. 이런 건… 맨정신에 먹어야 한다고…."


어리고, 잘생기고, 대물이기까지 한

동생의 친구가 순진해서 방심한 탓일까.

뭔가 단단히 잘못된 것 같다.


"그, 그게 무슨 소리야? 우리가 사귀다니?"

"누나 설마 저 먹고 버리려 하신 거예요?

저, 저는 누나한테 몸도 마음도 동정도 다 바쳤는데…"


얘 정도면 여자가 줄을 설 텐데 나한테 왜 이러는 거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24건 1 페이지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