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s

Korean 미라클 일루션

본문

403d4ac2c75514a34c81e4277ac2e19e_1712386002_9901.jpg



"...최성운. 나 기억 안 나?"


연우는 우두커니 선 채 작은 목소리로 물었다.

병실 침대에 누워 있는 성운은 자신을 기억하지 못하는 듯했다.


"좀... 나가, 라."


쩍쩍 갈라지고 쉰 목소리가 두 사람 사이를 울렸다.

성운이 목을 긁어 말할 때마다 관자놀이를 타고 땀방울이 흘렀다.


"괜찮아."


연우는 금방이라도 눈물을 터뜨릴 것처럼 보였지만, 끝내 울지 않았다.

한 달을 꼬박 버텨 깨어나 준 그에게 그저 고맙기만 했다.


'너 이제 나랑 밥 먹어.'

'겁먹지 마. 나 싸움 거어업나 잘해.'


최성운.

평범했던 어느 가을날 홀연이 나타난 그는

죽음을 동경했던 홍연우에게 구원자나 다름없었기에.


"성운아, 이제 내가 곁에 있을게. 네가 내 옆을 지켜준 것처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17건 1 페이지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