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s

Korean 밀회

본문

617f8791933763501503d6731e4801e7_1710461868_6351.jpg
 



'죽으면 모든 게 끝날 거 같았어?'


태어나서 처음으로 비참함을 안겨준 것도.

나를 살린 것도, 달아나게 한 것도.

어떻게든 같은 곳에 서고 싶었던 것도

모두 권재열, 당신이었다.


하지만….

"……나, 부사장님한테 아무것도 아니잖아요."

"맞아, 그 어떤 것도 아니지."


이제는 인정해야만 했다.

이 남자를 사랑하는 동안에는 절대 행복해질 수 없다는 걸.

"그래도 넌 네 역할을 다해야지."

나의 역할. 나의 본분.

결국, 나는 그에게 분노를 해소할

하나의 수단일 뿐이었다.


나는 홀로 남겨진 채 비로소 단념했다.

이제 이 밀회를 끝내야 할 때가 왔다고.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03건 1 페이지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