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s

Korean 불순해지는 시간

본문

76736216856bf0bdd2615c1319d00bd1_1714348221_1262.jpg



"전무님과의 관계, 여기서 끝내고 싶습니다."

"다시 말해봐. 뭘 끝내?"

"이, 이 관계……."


'떠나야 해.'


자신의 배 속에 생명이 자라고 있다는 것을 들키기 전에.

이 아이의 아빠가 여동생의 결혼 상대인,

강도겸이라는 것을 들키기 전에.


금방이라도 폭발할듯한 긴장감이 둘 사이를 맴돌았다.

도겸은 벌벌 떠는 정오가 우습지도 않다는 듯 느릿하게 허리선을 쓰다듬었다.


"무슨 관계? 하루가 멀다고 침대에서 나뒹구는 관계?"

"……결혼하고 싶은 사람이 있어요."

"……결혼?"


무서울 정도로 차가워진 눈빛이 제 폐부를 아플 정도로 파고들었다.

그러나 도겸의 입에선 뜻밖의 대답이 흘러나왔다.


"해."

"……네?"

"그 결혼하라고."


그가 보폭을 넓혀 성큼 거리를 좁혀왔다.


"결혼도 하고 이 짓도 계속하면 되겠네, 응?"


삶은 언제나 버겁고 고단했고, 비관적이었다.

우리가 서로를 만난 건 과연 우연이었을까, 필연이었을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17건 1 페이지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