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s

Korean 사내 계략

본문

9b7ebc0e463f86ca7e69f0055207db11_1695597760_7938.jpg
 


“이렇게 쉬운 여자가 왜 그동안 어렵게 굴었습니까? 쉽게 대해 주는 걸 선호합니까?”

“침대 위에서까지 복잡할 필요는 없잖아요…….”


한원 그룹의 정윤재.

피가 솟구친 짐승은 더 이상 가면을 쓰고 있을 수 없었다.

단계를 밟아 서서히 연인이 되어 가는 과정을 거절하겠다면 기꺼이 그녀가 원하는 대로 행동해 줄 마음이 있다.


“더럽혀 주고 싶어요, 서환희 씨를.”


어째서 이 남자 앞에서 비밀은 너덜너덜 파헤쳐지고 마는 걸까.


“결혼 전까지 실컷 같이 있어요.”

“평생 행복하게 해 줄게요.”


이 아찔한 순간이 끝나지 않길,

쾌감의 절벽에서 함께 영원을 향해 추락하고 싶었다.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23-10-20 10:29:57 Contents에서 복사 됨]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03건 1 페이지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