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s

Korean 아내 파업

본문

15ff638187e2146b1d80ba0b1ba9bab7_1703721892_4866.jpg
 




"조금 전에 보상을 준다고 했죠?"

시아버지의 내연녀가 낳을 아이를 우리 아이로 키우겠다니.
쇼윈도 부부의 결말이 어떨지 알고 있었는데도, 승아는 마음이 짓뭉개지는 것만 같았다.

"나랑 자요."


이것은 일종의 오기였다.
개미만큼도 제게 관심을 주지 않는, 이 무정한 남자를 향한.

"나랑 자자고?"
"맞아요. 아이를 갖기 위해서가 아닌 쾌락만을 위한 관계를 원해요."

부부가 된 지 무려 3년 만의 첫 잠자리였다.
사랑 없는 정략결혼.
한 번도 이루어지지 않은 합방.
강주한과 오승아의 관계란 고작 그 정도였다.

"하려면 제대로 해야지. 키스든, 유혹이든… 잠자리든 말이야."

처음부터 메말랐던 만큼 마지막까지 그랬다면 좋았을 텐데.
그러기엔 3년이라는 시간은 턱없이 길었고,
승아는 남편을 사랑하게 되어 버렸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17건 1 페이지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