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s

Korean 우리의 기쁨, 우리의 슬픔

본문

5de83dfe3c3aef50464f615e5691a01d_1718150506_6481.jpg



"환상 갖지 말라고 했죠. 소문보다 좋은 사람일 거라는."


*


태라 그룹 소속 윤국 병원 펠로우 1년 차,

능력 있는 산부인과 전공의 연재희.


평탄하기만 했던 인생은

태라의 젊은 패왕, 폭군, 냉혈한 차주헌과 엮이고부터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간다.


“귀둥리 527-9?”

“…9753?”


넌 괜찮냐는 엄마의 걱정과

눈도 마주치지 말라는 친구의 경고에도

한 걸음, 하루씩 가까워진 그와의 간격.


“우리가 그럴 사이는 아니지 않나?”

“못 그럴 건 또 뭔가 싶은데.”


그리고 마침내 그런 사이가 되고 만다.


“얼굴이 좀 칙칙해졌네요. 책임감 느끼라고 했으면 좋겠는데.”


무시무시한 남자 주헌과 무서운 게 없는 여자 재희의

다정한 힐링 로맨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24건 1 페이지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