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s

Korean 이렇게라도 닿아서

본문

810cd326b0395b433c5356c6859ca9fa_1711097183_2184.jpg




"미안한데요. 대표님은 제 취향 아니세요."


태어날 때부터 죽는 순간까지 철저하게 계획된 삶을 사는 사람.

그녀의 우상이자, 추억이자, 고백 한번 해 보지 못한 미련.


그게 성북동 도련님, 강재혁이었다.


9년 만에 다시 만난 그는 여전히 다정했고

더욱 짙은 분위기가 흘렀다.


"그럼 나랑 세 번만 데이트해."

"제 취향 아니라서……."

"취향인지 아닌지 세 번만 해 보고 판단해."


그의 새카만 눈동자가 집요하게 세연을 좇았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03건 1 페이지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