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s

Korean 조신한 동생친구를 XX해서

본문

f20a455940d62089ab0136b86ca8183c_1691972298_3721.jpg


"내가... 그렇게 보여요? 아무한테나 세울 것처럼?"


좀처럼 타인과의 연애에 관심이 없던 송하얀의 눈이

한참 어리다고 생각했던 동생 친구를 향하고 있었다.

왜 항상 쟤인 걸까.


“미안해. 네가 그렇다는 게 아니라 너처럼 어린애들이 보통 그러니까...”

"한 번도 그런 적 없어요. 다른 사람 때문에 그런 건 처음이었어요."


여우현의 눈에서 차오른 눈물이 금방이라도 떨어지려 했다.

젖은 눈망울이 일렁일 때마다 하얀은 아찔한 추락감을 느꼈다.


"그리고 저 별로 안 커요. 직접 본 적도 없으면서."

"무슨 뜻이야...? 보여 주기라도 하겠다는 거야?"


우현은 하얀을 충동적으로 흔들었다.

이런 욕망이 있다는 것도 모르고 살았는데

맥없이 꽃에 이끌린 나비처럼 그에게 날아들고 만다.


"만져봐도 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14건 1 페이지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