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s

Korean 혼자 걷는 새

본문

ca05660a8f80458b4638e1dd05c53b62_1677846940_6535.jpg







그와 함께하는 모든 순간은

서글플 만큼 행복했다.

그러나 간절한 부탁도 사랑도 거절당한 내가

고를 수 있는 선택지는 하나뿐이었다.

“날 사랑한다는 거. 그것도, 다 거짓이고.”

“사랑해요. 지금도요. 지금도 이석 씨를 사랑하고 있어요.”

“그럼 대체 왜……!”


"사랑이 전부가 못 됐어요, 저한테"

 

시작부터 결말까지 모두 잘못된 관계였기에.

 

틀어진 시간만큼이나 엇갈린 연인의 이야기



<혼자 걷는 새>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17건 1 페이지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