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s

Korean 흑표범 백작에게 물린 흰 고양이의 사정

본문

234043636d8543063e45706df58c04f8_1688689355_8352.jpg



"기특하기도 하지. 벌써부터 제 수컷을 챙길 줄 알고."

"저, 정말?"


수컷의 짙은 페로몬은 노골적으로 아이린을 유혹했다.

이래도 네가 나를 반기지 않을 거야? 라는 것처럼 그녀의 코앞에서 살랑살랑.


"그럼 내 동정을 바칠 암컷인데,

당연히 혼인을 올려야겠지.

오늘이 첫날밤이라고 생각해."


아이린은 성인이 되기 전에 이미 외톨이였고,

발정기가 시작되었을 때는 아무도 그녀를 도와줄 수 없었다.

그런데 그녀의 입속으로 달콤한 과일을 넣어 주는 수컷이 자신의 발정기를 도와준단다.

너무도 반가워서 눈물이 날 지경이었다.


그렇게 낯선 수컷에게 홀려 쾌감을 달래고,

이성이 돌아온 찰나

사납게 웃는 녹스의 송곳니를 보고야 말았다.


잠시만. 이 수컷…!

어쩌자고 표범 수인을 만난 거야!

왜 하필 표범이냐고!


"녹스라고 불러, 아이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17건 1 페이지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