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s

Korean 쉬운 관계

본문


05b9f738554497de3c8c1ca76f2d3cce_1669027778_9034.jpg
 



“…나 너 말고 다른 여자랑 못 해.”


“뭐…?”

“내가 하고 싶은 말은, 이 문제에 너한테도 일말의 책임이 있다는 거야.”


*


그토록 순수했던 시절,

혜련은 지완에게 처음을 내어주고 물거품처럼 사라졌다.

8년 만의 조우는 그녀의 예상처럼 아름답지 못했다.


“이런 데서 다 보고— 이제 사람처럼 사나 봐?”

“넌 아직 그대로구나.”

“내가 그대로라고?”


사랑은 없는 관계.

사랑이 아닌 관계.


하혜련이 전부였던 도지완은 이제 죽고 없었다.


그녀가 그를 버렸던 그 날, 그 이후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17건 1 페이지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