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s

Korean 애별리고

본문

06be7d9c9614903a896d02a479eeba23_1669344660_7689.png





황제의 씨를 수태할 수 있는 '천황(天凰)'의 체질을 타고난 '현서하'.


자신의 아들을 황제에게 바쳐 권력을 탐하려던 아비, 태사 '현유고'의 계획은

현 황제와 서하의 국혼 하루 전 일어난 은랑족의 반역으로 인해 모두 물거품이 된다.

봉황국을 멸하고 새로운 황제 된 '은상담'은 서하를 능욕하고

자신에게 그 몸을 바칠 것을 명하는데….

“내 나라에 귀한 천황 따윈 없다. 그저 천한 홍황만이 있을 뿐.”

거듭된 오해로 쌓여가는 감정의 골 사이에서,

저도 모르게 들킨 애정과 다정함은 오히려 독이 되어

두 마음을 상처 입히고 멀어지게 만든다.


"벗거라. 네 몸에 단 하나의 천 조각도 걸침이 없어야 할 것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3건 1 페이지

검색